2024.01.21 (일)

  • 흐림동두천 3.7℃
  • 흐림강릉 1.8℃
  • 흐림서울 4.2℃
  • 흐림대전 6.3℃
  • 구름많음대구 6.9℃
  • 흐림울산 7.0℃
  • 구름많음광주 8.2℃
  • 흐림부산 9.7℃
  • 구름많음고창 6.4℃
  • 흐림제주 10.1℃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5.9℃
  • 구름많음금산 6.3℃
  • 흐림강진군 7.6℃
  • 흐림경주시 6.9℃
  • 흐림거제 8.2℃
기상청 제공

與, "점점 구체화 되는 송영길 전 대표 범죄 의혹, "양심 남았다면 조용히 수사에 임하시오"

한국시사경제 윤광희 기자 |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 사건에서 자금 출처로 지목된 사업가가 법정에서 현금 5,000만 원 제공 후 송영길 전 대표로부터 "도와줘서 고맙다”는 감사 인사를 받았다고 증언했다.

 

캠프에 돈을 전달한 것 외에는 어떠한 도움을 준 적이 없었다는 증언도 있었기에 송 전 대표는 자금 지원에 감사를 표시한 것으로 추측된다.

 

송 전 대표가 국회 다수당이자 여당인 민주당의 전당대회를 혼탁하게 만든 것은 물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금권선거의 꼭대기에 서 있었다는 것이 드러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송 전 대표는 이에 대한 반성이나 사죄는커녕, 마치 본인이 탄압받는 투사라도 된 듯 연일 목소리만 높이며 법치를 부정하고 있다.

 

자신의 20년 지기로 알려진 사업가로부터 받은 돈이기에, 불법정치자금이라는 생각도 없이 범죄에 대해 무감각했던 것은 아닙니까.

 

송 전 대표가 대통령의 퇴진을 언급하며 창당을 시사한 것은, 정당 창당의 목적을 오직 자신을 위한 방탄에 두겠다는 뻔뻔함과 무책임이다.

 

자신의 범죄 혐의로부터 빠져나갈 구멍이 도저히 보이지 않는다는 판단을 진작에 내리고, 여론몰이를 하며 극단 지지층을 결집하기 위한 정치적 술책일 뿐이다.

 

일말의 양심이 남았다면, 정치 행보를 중단한 뒤 조용하고 성실히 수사에 임하길 바란다.

 

지금까지 나온 정황과 증거로 미루어 짐작하건대 송 전 대표는 그저 ‘범죄 피의자’에 지나지 않는다.

 

국민의힘은 "국민께서는 민주주의를 나락으로 떨어트린 송영길 전 대표와 민주당이 얽힌 돈봉투 전당대회를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엄정한 법의 심판을 기다리기 바란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