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3.9℃
  • 구름조금강릉 0.2℃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2.4℃
  • 제주 1.8℃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2.6℃
  • 구름많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野, "政府 안전한 화물 운송 호소하는 화물노동자 겁박하지 말아야 한다"

 

한국시사경제 노승선 기자 | 화물연대 총파업 돌입으로 물류대란이 현실화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중재는커녕, 업무개시 명령을 검토하겠다고 한다.

 

하지만 총파업의 원인은 안전운임제의 적용 품목 확대 논의를 약속하고 지키지 않은 정부여당에 있다. 

 

정부여당은 일하면서 죽지 않기 위한 최소한의 권리를 호소하는 화물노동자의 절규를 외면하고, 5개월간 대체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밝혀야 한다.

 

일방적인 업무개시 명령으로 노동자들을 거리로 내모는 것은 다름 아닌 윤석열 정부다.

 

야당은 "윤석열 대통령은 노동자를 보호의 대상이 아니라 겁박의 대상으로 보고 있는 것이 아닌지 의문스럽다. 노동자들의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무조건 복귀하라는 강압적 명령 대신 대화와 원만한 합의를 통해 물류 수송을 정상화해야 할 의무가 있음을 잊지 말길 바란다."고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