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1.6℃
  • 구름많음강릉 16.1℃
  • 구름많음서울 15.9℃
  • 흐림대전 14.7℃
  • 흐림대구 14.7℃
  • 흐림울산 16.3℃
  • 흐림광주 18.0℃
  • 흐림부산 18.6℃
  • 흐림고창 14.9℃
  • 구름많음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2.8℃
  • 흐림보은 12.4℃
  • 흐림금산 12.5℃
  • 흐림강진군 15.9℃
  • 흐림경주시 12.6℃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추계고등] 중경고, 포천U18 꺾고 정상 등극

 

한국시사경제 권충현 기자 | 중경고가 2022 추계전국고등축구대회 정상에 등극했다.


최운범 감독이 이끄는 중경고는 30일 저녁 합천군민체육공원 2구장에서 열린 포천시민축구단U18과의 대회 결승전에서 2-0으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전반전을 0-0으로 마친 중경고는 후반 들어 이성환과 박시우가 연속골을 터뜨리며 승기를 잡는데 성공했다.


중경고는 시작부터 노련한 패스 플레이로 상대를 흔들었다. 전반 3분에는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김예성이 올린 킥을 이찬형이 오버헤드킥으로 이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중경고는 중원에서 빠른 움직임으로 공격을 주도했다. 하지만 포천U18의 집중력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20분도 안 돼서 선수 교체를 단행한 포천U18은 중반부터 서서히 페이스가 올라오며 중경고와 접전을 이어갔다. 양 팀은 측면과 중앙을 가리지 않고 경기장을 넓게 쓰며 상대 흔들기에 나섰다. 치열한 흐름이 이어졌지만 전반전에는 골이 터지지 않았다.


승부는 후반전에 결정됐다. 후반 시작 2분 만에 중경고 이성환이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문전에서 헤더로 연결해 득점으로 만들었다. 찰나의 순간을 놓치지 않은 중경고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다급해진 포천U18은 반격에 나섰지만 쉽지 않았다. 채현우를 중심으로 역습에 무게를 뒀지만 골이 쉽게 터지지 않았다. 이 틈을 타 중경고가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15분 장현빈이 페널티 박스 안쪽으로 절묘하게 내준 패스를 골대 앞에서 박시우가 슈팅으로 연결해 포천U18의 골망을 흔들었다.


포천은 킥 능력이 좋은 채현우를 앞세워 세트피스 상황을 골로 연결해보고자 했지만 쉽지 않았다. 연이은 경기와 무더위에 체력이 떨어져 더 이상의 힘을 내는 것이 어려웠다. 공격 창출은 좋았지만 마지막 골이 터지지 않으면서 포천U18은 점점 패색이 짙어졌다. 결국 2-0 리드를 잘 지킨 중경고가 추계전국고등축구대회 정상에 올랐다.


2022 추계전국고등축구대회 시상내역


우승: 중경고


준우승: 포천시민축구단U18


3위: 영등포공고, 광운인공지능고


최우수지도자상: 최운범 감독(중경고)


우수지도자: 노정환 코치(중경고)


최우수선수상: 안주호(중경고)


베스트영플레이어: 박건희(중경고)


GK상: 안현서(중경고)


공격상: 곽승조(중경고)


수비상: 이찬형(중경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