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일)

  • 흐림동두천 11.5℃
  • 구름많음강릉 16.2℃
  • 흐림서울 16.4℃
  • 흐림대전 15.1℃
  • 흐림대구 14.9℃
  • 흐림울산 16.4℃
  • 흐림광주 17.4℃
  • 흐림부산 18.8℃
  • 흐림고창 15.2℃
  • 구름많음제주 20.3℃
  • 흐림강화 13.2℃
  • 흐림보은 12.7℃
  • 흐림금산 12.9℃
  • 흐림강진군 15.8℃
  • 흐림경주시 12.6℃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與, "이재명 의원은 트위터에서 벌인 ‘사자 모독’을 즉각 사과하라"

 

한국시사경제 윤광희 기자 | 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배우자 김혜경 씨 법인카드 유용 의혹으로 수사를 받던 40대 남성이 숨진채 발견됐다. 

 

'이재명' 사법리스크와 연루된 관계자가 사망한 사건만 벌써 네 번째다. 

 

그런데 고인의 사망 이후 이 의원의 트윗을 보면 이 의원은 전혀 경각심을 느끼지 못하고 있는 듯 하다. 

 

이 의원은 고인과 본인의 연관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여론을 걱정하지 말라는 '개딸'의 트윗에 하트까지 붙이며 고맙다는 답변을 남겼다. 

 

모든 국민을 책임져야 하는 대통령이란 자리에 도전했고, 제1야당을 이끌고자 하는 인물이라면 한 생명이 사라진 비극적인 일에 본인이 연루되었다는 의혹에 대해 최소한 침묵하거나 정중한 자세로 소명했어야 한다. 

 

여론을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개딸과 화목한 트윗을 날리는 이 의원의 잔악함에 경악을 금치 못할뿐이다. 

 

대체 민주당식 팬덤정치의 끝은 어디인가.

 

너무나도 경솔하다. 제1야당의 유력 당대표 후보라곤 믿고 싶지 않을 정도의 인품을 지닌 인물임을 스스로 끊임 없이 증명하고 있다. 

 

트위터는 140자 이내의 소통 공간이지, 특정인을 모독하는 공간이 아니다.

 

여당은 "이 의원은 고인의 죽음을 욕되게 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라"고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