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일)

  • 흐림동두천 11.5℃
  • 구름많음강릉 16.2℃
  • 흐림서울 16.4℃
  • 흐림대전 15.1℃
  • 흐림대구 14.9℃
  • 흐림울산 16.4℃
  • 흐림광주 17.4℃
  • 흐림부산 18.8℃
  • 흐림고창 15.2℃
  • 구름많음제주 20.3℃
  • 흐림강화 13.2℃
  • 흐림보은 12.7℃
  • 흐림금산 12.9℃
  • 흐림강진군 15.8℃
  • 흐림경주시 12.6℃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野, 尹 政府 "급조된 활용방안 철회하고 청와대 역사성 보존할 대책부터 세우기 바랍니

 

한국시사경제 노승선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청와대 활용방안을 내놓았지만 혼란만 가중되고 있다.

 

애초에 청와대를 어떻게 보존하겠다는 방안도 없이 덥석 거대한 미술관으로 꾸미겠다는 발표를 내놓을 때부터 제대로 된 계획으로 보이지 않았다.

 

임시관리를 맡은 문화재청은 개방 이후 방안을 제대로 준비하지 못했다고 시인하며 관리책임에 대한 부담감마저 비치고 있다.

 

문체부가 청와대 활용방안에 대해 제대로 된 논의나 검토를 거치지 않고 탁상공론을 독단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

 

청와대는 소중한 역사유산이다. 청와대가 지닌 역사성을 훼손하려는 모든 시도에 반대한다.

 

야당은 "정부는 청와대의 역사성을 보존할 대책부터 세우고 전문가들의 검토와 국민여론수렴을 거쳐 활용방안을 세우기 바란다"고 하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