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7 (수)

  • 흐림동두천 28.3℃
  • 흐림강릉 26.2℃
  • 흐림서울 29.4℃
  • 구름조금대전 27.2℃
  • 구름많음대구 26.1℃
  • 구름많음울산 25.8℃
  • 구름조금광주 28.0℃
  • 맑음부산 28.8℃
  • 구름조금고창 28.1℃
  • 구름조금제주 30.4℃
  • 흐림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6.4℃
  • 맑음강진군 28.3℃
  • 흐림경주시 25.7℃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與,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정신차리라" 한 우상호 위원장, "본인 이야말로 정신차리길 바란다"

한국시사경제 한장선 기자 | 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이 ‘검수완박’법을 헌법재판소 권한쟁의 심판 청구한 법무부의 결정에 "한동훈 장관, 정신 차려라"라고 실언을 내뱉었다.

 

지난 일요일에는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에게 "언론플레이 하지 말라"는 망언을 내뱉더니 오늘은 '입법쿠데타'의 잔재를 바로잡으려는 노력마저 왜곡하고 있다.

 

우 위원장이야말로 정신차려야 하는 것 아닌가.

 

‘검수완박’법은 대다수의 법조계 인사들이 "위헌소지가 있다"며 우려를 내비쳤던 바 있다. 특히 검찰의 직접 수사 개시 범위를 부패·경제범죄로 축소한 내용은 위헌소지가 다분하다는 평을 받는다.

 

즉, 법무부의 헌재 심판 청구는 국회 다수당의 의정폭거에 의해 무너진 상식을 바로잡으려는 최소한의 노력인 것이다. 이를 오만함으로 치부하는 우 위원장과 민주당의 비상식적인 모습에 기시감이 느껴질 정도다.

 

우 위원장에게 분명히 고한다. 과거에 살지 말라. 지금은 대통령 탄핵을 앞두고 "저런 식으로 하니까 망하지"라고 말했던 2016년이 아니다.

 

국민들은 법무부가 아니라 우 위원장과 민주당의 오만함에 치를 떨고 있다. 

 

'서해 피살 공무원 사건 왜곡'부터 '원구성 약속 파기'까지 우상호 비대위 체제의 그간 행보를 돌이켜보면, 적어도 보여주기식으로라도 사과는 했던 박지현 비대위 시절이 그리워질 정도다.

 

여당은 "우 위원장은 타인에게 정신 차리라고 지적할 시간에 당리당략에 빠져 민생을 외면한, 본인 소속 정당인 민주당부터 성찰하길 바란다"고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