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1 (일)

  • 구름많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9.8℃
  • 맑음서울 7.9℃
  • 박무대전 6.9℃
  • 구름많음대구 10.3℃
  • 구름많음울산 10.9℃
  • 구름많음광주 8.8℃
  • 구름많음부산 11.6℃
  • 구름많음고창 6.4℃
  • 구름많음제주 12.2℃
  • 맑음강화 8.5℃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4.7℃
  • 구름조금강진군 10.2℃
  • 구름많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産資部, 한․중 산업장관, 원자재 수급 안정화 및 친환경 산업협력 강화 모색

URL복사

 

 

한국시사경제 권충현 기자 |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26일 중국 공업신식화부(공신부) 샤오 야칭(Xiao Yaqing, 肖亞慶) 부장과 제4차 한·중 산업장관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했다.

 

최근 오미크론 확산, 원자재 공급여건 불안 등 글로벌 통상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한·중 양국의 산업정책 주무부처 장관 간 소통을 통해 상호 핵심 교역국으로서 긴밀하고 지속적인 산업분야 협력 의지를 확인했다.

 

문승욱 장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세계 경제의 어려움 속에서도 한·중 양국이 FTA 등을 기반으로 작년에 사상 최대의 교역규모를 기록하였다고 평가하면서,세계적 공급망 불안정, 디지털 전환, 저탄소・친환경이라는 글로벌 경제의 구조적인 전환점에서, 금번 회의가 양국의 경제발전을 위한 새로운 대안을 함께 모색해 가는 매우 의미 있는 계기라고 언급했다.

 

양측은 오늘날 양국의 산업구조가 긴밀히 연결되어 있다는 점에서 당면한 글로벌 위험요인으로 인해 발생 가능한 공급여건 불안 및 산업생산 차질 등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는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우리측은 작년 요소 수급 불안이 물류 대란으로 이어질 수 있었던 사례를 언급하면서, 원자재 수급 안정을 위한 사전 정보 공유 및 대응협력 강화 등의 중요성을 강조하였으며,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환경규제나 방역 조치 등에 따른 예기치 않은 공장 가동중단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중국측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또한 양측은 저탄소·디지털 혁신으로 산업구조의 변화가 가속화 되는 가운데, 이러한 새로운 흐름에 발맞추어 나갈 필요성에 공감하고 산업협력 확대 및 친환경·에너지효율 관련 협력 강화를 모색했다.

 

특히, 기존 주력산업과 신산업 분야의 협력뿐 아니라, 수소경제・생태산업단지 등 양국 기업들이 협력할 수 있는 플랫폼을 활성화하고, 에너지 효율향상 등 고효율・저탄소 에너지 소비구조를 실현하기 위한 분야로 협력의 범위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