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코로나19 사망 67명, 확진 7,979명...정부 특별입국국가 확대
상태바
코로나19 사망 67명, 확진 7,979명...정부 특별입국국가 확대
  • 윤광희 기자 hse@hksisaeconomy.com
  • 승인 2020.03.13 1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윤광희 기자] 중방본은 3월 13일 0시 현재, 총 누적 확진자수는 7,979명, 사망자 67명, 격리해제 510명, 검사중 17,940명 이라고 밝혔다.

중대본은 오늘 회의에서 충청권 지방자치단체(대전, 세종, 충북, 충남)의 코로나19 대응상황 및 조치사항을 보고 받고 이를 점검하였다.

충청권 지방자치단체는 각 시·도별 코로나19 발생 현황과 환자 치료체계 구축 현황, 생활시설·다중이용시설 등 방역관리 현황과 건의사항을 중심으로 보고하였다.

정세균 본부장은 최근 20여 명의 정부세종청사 공무원이 확진자로 밝혀지면서 정부 기능이 영향을 받지는 않을까 국민들께서 우려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정부세종청사와 정부대전청사 등 정부기관이 밀집되어 있는 충청권 지방자치단체들이 계속하여 방역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정부는 3월 15일부터 프랑스, 영국 등 유럽 주요 5개국을 추가하여 총 11개 국가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확대 실시 할 예정이다.

중국(2. 4.), 홍콩‧마카오(2. 12.), 일본(3. 9.), 이탈리아‧이란(3. 12.), 프랑스‧ 독일‧스페인‧영국‧네덜란드(3. 15.)

이는 프랑스, 영국 등 한국-유럽 주요 직항노선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하여,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가 광범위하게 진행된 유럽에서의 위험 요인이 국내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이다.

특별입국절차는 입국 단계부터 입국자의 국내 연락처 수신 여부를 확인하고, 입국 후에도 14일간 건강상태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입국자는 모바일 ‘자가진단 앱’을 의무적으로 설치하여 입국 후 14일간 매일 자가진단 결과를 제출한다.

전화번호 인증체계 구축, 다국어 지원 등 자가진단 앱을 개선하고, 모니터링체계 정비를 통한 검역 인원 효율적 배치 등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특별입국 신고정보 바코드 검증기능 등 IT기술을 활용한 효율화, 앱 미설치자 또는 무응답자에 대한 효과적인 관리방안 등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예정이다.

중대본은 지난 3월 10일(화) 발표된 집단생활시설 종사자 관리계획에 이어 신천지 신도ㆍ교육생 중 집단 감염에 취약한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3,162명에 대한 전수(全數) 진단검사 계획을 추가 발표하였다.

검진 대상은 요양병원, 요양시설 종사자 및 간병인 가운데 선별검사를 받지 않은 신천지 신도 및 교육생 1,363명에 대한 전수 진단검사와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어린이집, 유치원, 사회복지생활시설 등이다.

대상은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약 29만 명), 어린이집(약 29만 2000명), 유치원(약 5만 6000명) 및 사회복지 생활시설 종사자(약 3만 8000명) 등 총 67만 7000명의 종사자 중에서, 노인생활시설, 아동생활시설, 장애인거주시설, 정신보건생활시설, 노숙인생활시설, 결핵ㆍ한센시설, 한부모생활시설, 청소년생활시설 등이다.

신천지 신도 및 교육생은 4,128명을 파악하고, 이 중 이미 검사를 받은 966명(신도 867명, 교육생 99명)을 제외한 신도(2,564명) 및 교육생을(598명) 선별한 결과이다.

중대본은 분석된 명단을 지방자치단체에 전달, 3,162명 모든 종사자가 즉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