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수일개발, 당뇨병 완치에 도전한다
상태바
수일개발, 당뇨병 완치에 도전한다
  • 권충언 기자 hse@hksisaeconomy.com
  • 승인 2020.01.18 22: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 휴대용 인슐린 펌프 개발… 66개국 수출

수일개발  '다나인슐린펌프'

다나인슐린펌프
다나인슐린펌프

[권충언 기자] 당뇨병 치료기 제조기업 수일개발의 '다나 인슐린 펌프(DANA Insulin Pump)'는 당뇨병 환자들에게 획기적인 제품으로 통한다.

다나 인슐린 펌프의 역사는 지난 1979년 최수봉 건국대 명예교수가 휴대용 인슐린 펌프를 개발하면서 시작됐다. 서울대에서 처음으로 임상시험을 실시했고, 이후 품목허가 인증을 비롯해 ISO9001·EN46001·ISO13485·CE0120 인증을 취득했다. 미국 식품의약청(FDA)과 유럽연합(EU)에서도 승인을 얻었다.

또 세계 최초로 휴대용 인슐린 펌프를 개발해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 앞서 상용화에 성공했다. 수일개발의 인슐린 펌프가 세계 60여 개국에 수출되는 이유다. 인슐린 펌프 전문 치료 병원을 비롯한 지역 병원들과 함께 인슐린 펌프의 안전한 사용과 올바른 당뇨병 치료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 시스템도 갖추고 있다.

수일개발(http://www.sooil.com)은 지난 2017년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제53회 유럽당뇨학회(EASD)에서 신제품 '다나RS'<사진>를 새롭게 선보였다. 다나RS는 기존 인슐린 펌프의 단점인 전력 소모를 최소화하고, 전용 애플리케이션 '애니다나(Any DANA)'를 이용해 스마트폰에서 작동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수일개발은 인슐린 펌프 개발을 위해 의학전문가·임상전문가·공학전문가 등 3개 팀을 운용한다. 이들의 협업으로 탄생한 인슐린 펌프는 당뇨병 환자가 24시간 정상 혈당을 유지하도록 돕는다.

인슐린 펌프를 개발한 최수봉 건국대 명예교수는 "당뇨병은 몸 안에서 분비되는 인슐린 양이 적어 발생하는 병으로 혈당 조절만으로는 극복하기 어렵다"면서 "부족한 양의 인슐린을 인슐린 펌프로 필요할 때 주입하면 건강한 사람과 똑같은 상태인 관해(일종의 완치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