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5.6℃
  • 구름많음광주 -4.8℃
  • 맑음부산 -3.4℃
  • 맑음고창 -5.0℃
  • 흐림제주 2.3℃
  • 구름조금강화 -11.7℃
  • 맑음보은 -10.5℃
  • 맑음금산 -10.8℃
  • 구름조금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6.2℃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與, 정쟁용 국조 요구 규탄. "국민은 참사의 정치적 이용 반대한다"

 

한국시사경제 윤경수 기자 | 야당이 어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요구서에는 참사의 배경으로 ‘대통령실 이전’과 ‘마약범죄 단속’때문이라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한다.

 

국정조사를 사실상 방향을 정해둔채 정권 흔들기로 이용하려는 것이 뻔히 보이는 대목이다. 겉으로는 원인과 책임소재를 규명한다고 하면서,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국정조사를 주물러 보려는 심산인 것이다.

 

더 나아가 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특검과 국정조사를 거부하면 대통령 퇴진운동에 나서겠다고 엄포를 놨다.

 

9일 민주당 '10·29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의원 모임'은 기자회견을 열고 “참사에 대해 대통령은 모든 책임을 져라”며 “참사 최종 책임자인 윤 대통령이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대통령 퇴진 운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당내 의원들이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대선 불복 선언’을 일삼고 있는데도 강 건너 불구경하듯 바라만 보고 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윤 대통령) 퇴진과 관련해 한 번도 논의한 바 없다" 며 발을 뺐다.

 

심지어 이재명 대표는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의 사진과 명단 공개를 요구하며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는 얘기를 다시 촛불 들고 해야겠느냐. 숨기려고 하지 말라. 숨긴다고 없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정확한 입장은 무엇인가. 김용민 의원은 집회에 나가 윤석열 대통령 퇴진을 외치는데 이상민 의원은 지나친 행동은 자제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당대표는 앞장서서 촛불을 흔드는데 원내대표는 개별 의원의 주장이라며 선을 긋는다. 

 

민주당은 자유 민주주의 질서와 헌법을 무시하고 새 정부의 국정운영을 가로막는 것에만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앞에선 협치를 외치며 뒤로는 길바닥에 좌판을 깔고 ‘촛불팔이’, ‘탄핵팔이’에 여념이 없다. 앞에선 경제와 민생이 최우선이라며 뒤로는 당 대표의 불법 리스크 엄호를 위해 동분서주하기 바쁘다. 앞에선 추모와 애도, 재발 방지 대책 수립이 중요하다면서 뒤로는 정쟁을 위해 실익도 없는 특검과 국정조사 수용을 요구한다.

 

민주당의 이와 같은 ‘이중인격’에 신물이 난다. 

 

여당은 "민주당이 ‘자아분열’은 결국 정치를 오염시키고 국민의 마음을 어지럽힌다."며 ""민주당은 더 이상 참사를 정치에 이용해선 안 된된다"고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