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6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더불어민주당, 청주시 서원구 안창현 출마 선언

한국시사경제 김숙영 기자 | 안창현이 ‘주민이 행복한 서원구’ 해내겠습니다

 

안창현 전 충청일보 부국장은 11일 오전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2대 총선 청주시 서원구 지역구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안 전 부국장은 “청주시 서원구는 청주의 4개 구 가운데 유일하게 인구가 줄고, 급격한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다”라며 “그동안 누구도 이에 대한 대책이나 준비는 어디에도 없었다”라고 지적했다.

 

‘청주시 인구 평균연령’ 자료를 토대로 보면 △상당구, 흥덕구 인구 상승 △청원구 인구 유지 (약간 상승) △서원구만 인구가 대폭 감소했고 고령화 수치도 청주시 4개 구 가운데 가장 높다.

안 전 부국장은 “서원구를 젊은이에게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여성, 어린이, 노약자 등 사회적 약자들이 안전한 도시, 복지가 있는 도시, 살기 좋은 도시, 주민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어 젊은 인구가 유입되어 민생이 살아 숨 쉬는 지속 가능한 도시로 만들겠다”라며 “그러기 위해서는 친환경 첨단 대기업 유치, 오송 바이오 단지, 오창 과학단지를 연계한 대학의 인재 양성을 통해 환경과 문화예술이 접목된 지속 가능한 도시로 탈바꿈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윤석열 정권에 대해 “해도 해도 너무 못한다는 국민의 원성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라며 “외교와 안보, 경제 등 국정 운영은 낙제점이다. 친일, 친미 일변도의 외교정책으로 우리나라와 특수한 관계가 있는 중국과 러시아와 척지는 외교로 안보와 대북 문제에서도 큰 문제를 야기하며 급기야 국방부 교재에 독도가 분쟁지역이라는 내용이 나오기에 이르렀다”라고 비판했다.

 

또, 경제에 대해서도 “물가 폭등, 급격한 개인 채무 증가와 금리 상승 등으로 서민은 삼중고에 시달리는데도 특별한 대책은 없는 듯하다”라며 “가계수입은 제자리걸음이어서 가정 경제는 파탄 직전이고 지난해 세수 추계도 제대로 못 해 나라 곳간은 60조 원 가까이 펑크가 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안 전 부국장은 △물가안정과 서민경제 활성화 △고령자와 장애인, 경제적 소외계층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기본소득과 사회보장 확충 △투명하고 낭비 없는 국가재정을 통한 국가 재정 건전성 제고 △서민과 자영업자, 중소기업 등 바닥 경제가 살아나게 해 살맛 나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정부와 여당에 대해서도 “협력 대상이자 국정의 파트너인 제1 야당 대표를 검찰을 동원해 엮어서 잡아넣기에만 혈안이 되어 있고 국민의힘은 국정 운영에 공동 책임이 있음에도 대통령실 눈치나 살피는 꼭두각시 식물정당으로 전락한 지 오래”라며 “이제는 대통령과 정부, 여당이 스스로 바뀌지 않으면 강제로 바뀌게 해야 한다. 내년 4월 총선에서 윤석열 정부와 여당인 국민의힘을 심판하고 더불어민주당에 표를 몰아줘서 그들의 실정을 혹독하게 심판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안창현 전 부국장은 민주당 내부를 향해서도 “내부 기득권과 적폐를 청산하고 고름은 짜내고 썩은 살은 도려내는 아픔을 감내해야 한다”라며 “당의 이름, 시민과 당원의 힘으로 국회의원에 당선되고도 자기 자신의 역량과 힘으로 된 것처럼, 나 아니면 안 된다는 자만심에 빠져 스스로 권력화된 구태 적폐 세력을 정리해야 더불어민주당이 또다시 국민으로부터 선택받을 수 있다”라고 작심 비판했다.

그는 이어 “권력의 단꿀을 빨던 적폐 세력은 스스로 용퇴하여 새로운 인물들이 나설 수 있게 길을 터야 한다”라며 “개인의 욕심에 사로잡혀 대사를 그르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결단을 촉구했다.

 

안창현 전 충청일보 부국장은 “우리 안팎에 도사리고 있는 반개혁 세력과 기득권 세력, 수구 세력, 민주당이라는 이름을 걸거나 거죽을 쓴 채 국민 속에 빨대를 꽂고 단물을 빠는 세력을 과감하게 척결하고 국민이 참 주인이 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며 “부족한 점이 많은 사람이지만, 말 바꾸지 않고, 자신의 이익만을 위해 지조 없는 행동은 하지 않겠다. 어떤 권력에도 굴하지 않고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나가겠다”라고 결의를 내비쳤다.

 

그는 “지난 2016년 양당의 독점적이고 적대적 공생관계로 권력 나눠 먹기를 깨기 위해 새정치를 기치로 내건 국민의당 후보로 청주시서원구에서 출마했고, 2022년 대선 당시, 청주시 상당구 국회의원 재선거에 무소속 후보로 출마해 안철수와 윤석열의 야합을 단호하게 비판, 정치적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이재명 대통령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이재명 후보 지지 선언 기자회견(청주상당 재선거 무소속 안창현 "이재명 후보지지" 연합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220304081700064?input=1195m)”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