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與 "靑 개각, 적재적소 인사배치"…野 "회전문 인사에 국민 고통만"
상태바
與 "靑 개각, 적재적소 인사배치"…野 "회전문 인사에 국민 고통만"
  • 디지털 뉴스팀 hse@hksisaeconomy.com
  • 승인 2021.01.20 2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외교부·문화체육관광부·중소벤처기업부 등 3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왼쪽부터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내정된 정의용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 문체부 장관 후보자에 내정된 황희 국회의원, 중기부 장관 후보자에 내정된 권칠승 국회의원. (청와대 제공) 2

문재인 대통령이 외교부·문화체육관광부·중소벤처기업부 등 3개 부처 개각을 단행한 20일 여야는 각각 "적재적소 인사배치", "국민에게 고통"이라며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으로서는 크게 환영하고 역량있는 분들이 다 배치됐다"며 "그 분야의 의정활동에서 뛰어난 업적을 다 가진 분들로 전문성이나 특히 부처의 업무 수행 능력에 있어서 손색이 없는 분들이라 평가한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적재적소라는 원칙에 아주 부합하는 인사발표라 생각하고 집권여당으로서 의원들이 장관으로 두 분이나 발탁된 만큼 더욱 막중한 책임감으로 정부를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쇄신 없는 개각은 국민에게 고통"이라며 "인사의 근거가 능력이나 전문성은 아닌 듯하다"고 비판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의 끝없는 회전문 인사다. 위기인식도, 초당파적 의지도 없다"며 "대통령 측근 말고 장관 후보가 그렇게 없나"라며 "오로지 민주당 의원 입각뿐"이라고 강조했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예고했던 박 장관의 사임 발표에 때를 맞춰 이뤄진 개각이란 점에서 어디를 보나 출마용 개각"이라며 "정부 부처의 개각이 특정인의 보궐선거용으로 비춰진다는 점에서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 유감"이라고 날을 세웠다.

정 수석대변인은 "지난해 12월 초부터 현재까지 한 달 보름 동안 무려 3차례, 총 10개 부처의 개각이 단행됐다. 유례가 드문 '찔끔 개각'"이라며 "장관의 직이 집권당의 선거용 명함으로 잦아지는 것은 국민 눈높이로 볼 때 보기좋은 모습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앞서 청와대는 이날 신임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정의용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황희 민주당 의원,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권칠승 민주당 의원을 내정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외교부·문화체육관광부·중소벤처기업부 등 3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정의용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75), 문체부 장관 후보자에 황희 국회의원(54), 중기부 장관 후보자에 권칠승 국회의원(56)을 각각 내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