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與, 코로나불평등해소 TF 출범…단장 홍익표, 기재위 간사 등 11명 규모
상태바
與, 코로나불평등해소 TF 출범…단장 홍익표, 기재위 간사 등 11명 규모
  • 디지털 뉴스팀 hse@hksisaeconomy.com
  • 승인 2021.01.13 1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포스트 코로나 불평등 해소 TF(태스크포스)를 출범, 코로나 이익공유제 추진을 본격화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제가 제안드린 '코로나 이익공유제'는 역사상 가장 불평등한 불황을 방치하지 않고 연대와 상생의 틀을 만들어 함께 잘사는 대한민국을 위한 보완적 방안이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TF 단장인 홍익표 정책위의장과 의원들이 시민사회, 경제계 등과 실현 가능한 방안을 논의해달라"고 주문했다.

TF는 홍익표 정책위의장을 단장으로, 기획재정위 여당 간사인 고용진 의원,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간사인 송갑석 의원, 보건복지위 간사인 김성주 의원과 고민정, 민형배, 신현영, 양경숙, 이용우, 장철민, 이해식 의원 등 총 11명이 참여하기로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소득, 주거, 의료, 교육 등 여러 방면에서 양극화와 불평등 해소 방안 마련을 위해 정책위와 민주연구원이 합동 TF를 설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 이익공유제' 대원칙으로 경제계 등의 '자발적 참여'에 방점을 찍었다.

이 대표는 "민간의 자발적 참여로 추진되는 것을 원칙으로 해야 한다"며 "강제하기보다 민간의 자율적 선택으로 결정되는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집권여당이 경제계의 팔을 비튼다는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당정은 후원자 역할에 집중해야 한다"며 "자율적으로 이뤄진 상생 협력 결과에 대해 세제혜택이나 정책자금 지원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면서 지원하되 간섭은 하지 않는 '팔길이 원칙'에 충실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한 배달의민족 등 플랫폼 기업을 향해선 "플랫폼 기업과 자영업자가 공동노력으로 이익을 높이면 자영업자의 마진율을 높이거나 수수료율을 인하하는 방식으로 이익공유를 할 수 있다"며 "국내외 사례를 참고해 최적의 상생모델을 찾아달라"고 했다.

이 대표의 코로나 이익공유제라는 승부수를 던진 것은 코로나19로 양극화가 더욱 극심해져 사회 통합을 해치는 수준까지 왔다는 위기의식에서다. 대기업이나 배달업 등 코로나 호황업종과 달리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생존 위기에 내몰리자, 정부의 방역지침을 피해를 본 이들을 위한 긴급처방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이날도 이 대표는 "우리는 국가경제를 선방했으나 연말연시 전국 소상공인 카드매출은 전년보다 56%나 줄었고, 특히 실업자가 2000년 이후 최대로 늘었다"며 "부동산 등 자산시장 양극화는 사회경제적 통합과 안정을 위협하는 수준"이라고도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