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軍 "北, 열병식 실시 정황"…작년보다 축소된 듯
상태바
軍 "北, 열병식 실시 정황"…작년보다 축소된 듯
  • 디지털 뉴스팀 hse@hksisaeconomy.com
  • 승인 2021.01.11 11: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노동신문) = 사진은 지난 10월10일 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의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군 당국이 11일 북한이 평양에서 열병식을 실시한 정황을 포착해 대응에 나섰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 공지를 통해 "우리 군은 북한이 어제(10일) 심야시간대에 김일성 광장에서 당대회 관련 열병식을 실시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어 "한미 정보당국은 이번 활동이 본 행사 또는 예행연습일 가능성을 포함해 정밀 추적중에 있다"고 했다.

북한은 지난 5일부터 평양에서 제8차 노동당 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노동신문은 이날자 보도에서 "대회는 계속된다"고 밝혀 전날(10일)의 열병식은 대회 마무리를 앞두고 전야제 행사 또는 본 열병식을 앞두고 진행한 예행연습일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당 대회 일정 중 열병식을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집권한 2012년 이후 당대회는 2번, 열병식은 9번 각각 개최됐지만 당대회와 동시에 열병식을 개최한 사례는 없었다.

북한이 8차 당 대회를 앞두고 열병식을 준비하고 있다는 관측이 수차례 제기됐다. 평양 미림비행장에서 열병식 준비로 추정되는 모습이 위성사진을 통해 포착되면서다.

평양시 동쪽에 위치한 미림비행장은 북한이 각종 기념일을 앞두고 열병식을 준비해 왔던 곳이다.

북한은 지난해 10월10일 평양에서 당창건 75주년 기념 대규모 열병식을 개최한 바 있다. 당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전략무기와 신형 방사포, 전차, 장갑차 등 무기체계를 대거 공개했다.

다만 이번 열병식 규모와 내용은 지난해 열병식 때와 비교해 축소될 것으로 관측된다. 군 당국이 포착한 열병식 정황은 3개월 전 보다는 작은 규모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