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통일부 "北 황강댐 무단 방류, 불가피한 조치로 보여져"
상태바
통일부 "北 황강댐 무단 방류, 불가피한 조치로 보여져"
  • 디지털 뉴스팀 hse@hksisaeconomy.com
  • 승인 2020.08.07 21: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군남댐에서 최근 이어진 장맛비와 북한 황강댐의 방류로 홍수를 조절하기 위해 물이 방류되고 있다.

통일부가 7일 북한이 남한에 사전통보 없이 황강댐을 방류한 것과 관련 "불가피한 조치로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이날 통일부 관계자는 "북한의 황감댐 방류는 북측의 의도성이 아닌 '불가피한 조치'였던 것으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황강댐은 다목적댐, 복합형태의 댐(콘크리트댐+사력댐)으로, 월류시 댐붕괴 등 안전상의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이 때문에 이번 북한 측의 수문개방의 조치가 불가피했던 것으로 보여진다는 게 통일부 측의 설명이다.

올해 8월 중 북한 일부 지역의 집중호우(강원도 평강군, 584mm 등)는 최악의 홍수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2007년의 집중호우량(7일간 500mm~700mm)보다 높은 수준이다.

북한은 최근 폭우가 이어지면서 황강댐 물을 무단으로 방류했다. 올해 7월부터 지난 3일까지 세 차례에 걸쳐 방류했지만, 우리 측에 사전 통보 조치는 없었다.

지난 2009년 북한이 황강댐 물을 예고 없이 방류해 경기 연천군에서 6명이 사망한 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그해 10월 남북은 '임진강 수해 방지 관련 남북 실무회담'을 통해 북측이 황강댐을 방류할 경우 사전에 통보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면서도 통일부는 이날 북측이 황강댐 수문개방시 사전통보를 이행하지 않은 것은 '유감'이라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통일부는 "이번 황강댐 수문개방시 사전통보를 하지 않은 점은 유감"이라면서 "남북간 정치·군사적 상황이 아무리 어려워도 인도적 분야와 남북 접경주민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에 있어서는 남북 소통의 즉시 재개가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도 전날 '제31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남북 간 정치 군사적 상황이 아무리 어려워도 인도적 분야와 남북 접경지역 주민의 안전과 직결된 부분은 남북 소통이 즉시 재개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황강댐 방류에 대비해 경기도 연천군에 군남댐이 건설돼 운영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통일부는 군남댐에 대해 "이번 8월 집중호우 비상상황에도 충실히 역할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기본적으로 남북관계가 복원되면 남북간 재해재난 협력에 대한 협의를 통해 공유하천 공동이용에 대한 남북간 합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단층 살림집 730여 동과 논 600여 정보가 침수되고 179동의 살림집이 무너지는 피해가 발생한 북한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를 찾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