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모던패밀리' 최준용 아내 한아름 "대장 용종 3822개" 충격 고백
상태바
'모던패밀리' 최준용 아내 한아름 "대장 용종 3822개" 충격 고백
  • 디지털 뉴스팀 hse@hksisaeconomy.com
  • 승인 2020.01.03 14: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던 패밀리' 최준용의 아내 한아름씨가 '대장 절제술'을 한 아픔을 어렵게 털어놓는다.

3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모던 패밀리' 45회에서는 '15세 연상연하' 신혼 부부 최준용 한아름씨가 심각한 표정으로 병원을 찾는 모습이 그려져 시선을 집중시킨다.

두 사람은 지난 해 10월 결혼해 장위동 옥탑방에 신혼살림을 차린 4개월차 부부. 특히 초혼인 한아름씨가 최준용의 부모님, 최준용의 아들과 한집에 모여 사는 모습이 '모던 패밀리'에서 처음 공개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아름씨는 세련된 미모에 밝은 성격으로, 부족함이 없어 보이지만 사실 남모를 아픔이 있다. 지난 2013년 대장에 용종이 무려 3822개가 발견돼 대장 절제술을 한 것. 연애 시절부터 이 사실을 안 최준용과 시댁 식구들은 한아름씨를 사랑으로 감싸 안아 진정한 가족애를 보여줬다.

대수술 후 오랜만에 병원을 방문한 두 부부는 현재 한아름의 건강 상태가 어떤지와 임신이 가능한지에 대해 전문의에게 상담한다. 이 과정에서 최준용, 한아름씨는 의사에게 충격적인 이야기를 접해, 착잡함을 감추지 못한다.

집에 돌아온 두 사람은 최준용의 어머니와 병원 다녀온 이야기를 나누고, 여기서 한아름씨는 그간 힘들었던 투병기와 "지금 너무나 행복해서, 나 내일 죽나 싶다"는 속내도 털어놓는다. 최준용의 어머니는 며느리의 고백에 "넌 행복 지각생이야. 이제부터 많이 행복해야 한다"고 다독인다.

최준용 역시 "당신을 좋아하게 된 게, 힘든 장애를 안고서도 긍정적으로 사는 성격 때문이었다"고 말한 뒤 "내가 한참 나이가 많지만 당신을 보살펴야 하니, 딱 1분만 더 살고 싶다"고 고백해 모두를 눈물짓게 한다.

드라마보다 감동적인 최준용 한아름 부부의 '찐' 사랑 이야기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모던 패밀리' 45회에서 공개된다. 이외에도 박해미 황성재 모자가 생애 처음으로 정신과 진료에 나선 사연이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