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조국, 형사고발 탄핵 시기 조율"…한국당 파상공세
상태바
"조국, 형사고발 탄핵 시기 조율"…한국당 파상공세
  • 디지털 뉴스팀 hse@hksisaeconomy.com
  • 승인 2019.09.27 10: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검찰청법 8조 위반 논란을 놓고 자유한국당이 조 장관에 대한 파상공세를 펼치고 있다.

조 장관이 지난 23일 검찰의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 당시 현장 검사와 전화 통화를 한 것을 놓고, 법무부 장관은 검찰총장만을 지휘·감독한다는 검찰청법 8조 위반 논란을 증폭시켜 대여 공세를 위한 새로운 동력으로 삼으려는 모습이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조 장관 탄핵을 추진하겠다"며 "오늘 직권남용에 대한 형사고발을 한 뒤 탄핵 추진은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앞서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장관이 현장 검사와 전화 통화한 것에 대해 "검사 협박 전화로 매우 위중한 범죄"라며 "검찰청법을 위반하는 직권남용이자 수사외압, 검찰탄압, 법질서 왜곡·와해 공작"이라고 비판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검찰에 '조용한 수사'를 요구한 것에 대해서는 "장관직을 남용한 수사 외압도 모자라 이제는 청와대까지 나서서 검찰을 윽박지르고 있다"고 비판했고,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전화 통화를 들키자 피의사실 공표죄를 운운하는데, 그 통화만큼은 전대 들키면 안 됐음을 본인들도 잘 알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피의자 장관 지키기를 넘어서 그들이 추구하는 것은 검찰개혁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된 검찰 장악, 공수처 설치"라며 "이 모든 것이 신독재 국가의 완성이라는 하나의 목표에 닿아 있다"고 비판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민주당에 대해 "조국의 통화 내용 공개를 놓고 민주당이 모두 나서 직권남용 수사 방해 범죄를 감싸고 있다"며 "민주당 행태를 보면 도둑이 오히려 몽둥이를 든다는 적반하장이 생각난다. 그만두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서는 "부창부수다. 연기력이 대단하다. PC 반출을 위해 대학에 들어갈 때 변장술도 뛰어났고, 압수수색 과정에서 119 호출을 생각할 정도로 대단한 연기력"이라며 "조국 부부는 부부연기 대상이라고 줘야 할 정도로 국민을 희화화하고 법질서를 무너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인숙 의원은 민주당이 피감기관과 국감대책회의를 한 것에 대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국감을 짜고 치는 도박판 같이 생각한 국회 농단, 국민 농락, 국감 무력화 시도이자 부당거래행위"라며 "이대로 국감을 진행할 명분이 없다고 판단하고 국감 보이콧도 전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채익 의원은 문 대통령의 개별대통령기록관 건립 문제와 관련, "연구용역을 주고, 행정안전부 장관에까지 보고됐고, 전담 TF팀까지 꾸린 사업을 어떻게 대통령과 청와대가 몰랐을 수 있을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며 "과도한 정치 행위가 대한민국 공직사회를 병들게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종배 의원은 지난 2016년 9월 이후 공석인 청와대 특별감찰관과 관련해서 "대통령의 친·인척 비리가 속속 나오고 있지만, 전혀 관리가 안 되고 있다"며 "특별감찰관실 운영 정원이 8명인데, 모두 퇴직하고 3명이 8억 3700만 원의 예산을 사용했다. 성과를 가져오라 하니 성과가 없었다. 국민 혈세를 하는 일 없이 낭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